▶이윤찬의 알파와 오메가◀

        (안녕하세요 희망의빛™ 입니다. 신뢰가 넘치는 네트워크 세상, 우리 네티즌들이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늘 행운이 함께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Total article 3547 : (126 searched)  1 page / total 6 page  Login  Join  
  [3547]   블록 (1271)  SNS (548)  기본 (6)  오픈소스 (31)  스크랩 (126)  쓰레기통 (527)  미분류 (407)  코딩 (6)  팔자비법 (358)  복습 (265)  보류 (2)

1 [2][3][4][5][6]

no images subject name date vote hit
notice
2023/08/27 35 1651
   2023.08.26 오늘은 새벽 4시 30분 정도에 일어나 제 카페24 blrun 계정 사이트에 있는 게시글을 윈도우즈10 IIS [개인서버]에 옮기는 작업을 했는데 글이 좀 많아서 이미지까지 다운로드해 따로 저장하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네요. 또 url 까지 재구성해야 하는데다가 등산을 안해서 그런지 예전보다 작업이 좀 힘에 부쳤는데 그것 마치고 삼성산주공아파트 관리사무소가 업로드하는 사이트의 게시글을 제가 운영하는 삼성산뜨란채.
 65253
08:14:18
notice
2023/08/11 1138 10751
   1. 제가 어제 https://bit.ly/453FWSz 여기서 말씀드렸던 시게이트 1TB 하드의 불량 여부를 진단하기 위해 SeaTools 1.10 버전의 프로그램으로 쇼트 테스트가 통과하는 걸 봤고 롱 테스트를 걸어놓고 계속 지켜보고 있었는데 대표님이 자기가 본다고 퇴근을 하라고 해서 그 길로 집엘 왔고 얼마있다 대표님한테 카톡이 와서는 화면 상태를 촬영한 걸 보여줘서 보니까 이게 정상적으로 테스트가 완료되어 에러 유무를 표시해 준 게
 65253
18:01:05
notice
2023/02/12 2406 17767
   제가 아파트 홈페이지를 둘러보다가 예전에 자유게시판에다 테트리스 게임 소스와 함께 첨부한 실행 파일을 한번 다운로드 해봤는데 이상하게 크롬에서 악성코드일 수 있다며 중간에 다운로드가 차단되어 계속 진행을 해야지 다운로드가 가능하고 윈도우즈10에서도 SmartScreen인가 뭔가 중간에서 파란색 팝업이 뜨면서 악성코드일 수 있다고 연이어 차단이 되는데 이것 좀 엉터리네요. 뭔가 실행파일에 대한 묻지마식 다운로드 차
 65253
06:53:25
notice
2022/11/04 2576 21018
   [어제 카톡 대화 나눈 내용] 친구 님과 카카오톡 대화 저장한 날짜 : 2022-11-04 11:57:30 --------------- 2022년 11월 3일 목요일 --------------- [친구] [오후 1:04] 이번 이태원 참사 .. 아무리 생각해도 어이가 없다. 바다도 아닌 골목길에서 수백명 사람들이 허망하게 죽었다는게... [친구] [오후 1:07] 특검 통해서 진실 밝혀야 하고, .... 진실이 무엇인지.... 이런 걸 민주당이 할 수 있을까? 검찰과 윤석열에 포스에
 65253
12:33:43
notice
2022/10/14 2682 23533
   오늘 덧글을 작성 후 수정하다 이런 현상을 두 눈 보는 앞에서 여러번 목격했는데 유튜브에선 다들 아시겠지만 이런 현상이 예전부터 있어서 여러번 수정을 해야지 수정한 글이 반영이 되는데 왜 유튜브와 크롬 브라우저에서 이런 쓰레기 기능을 집어넣어 상시적으로 동작하도록 만들었는지 매우 수상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트럼프가 했던 패널티 반칙처럼 치사한 기능을 브라우저에 만들어놨는데 여러분도 브라우저에 이런 기
 65253
20:00:16
notice
2022/04/12 2837 25819
   문제의 덧글 시스템을 만들어 놓은 한국일보 기사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041110320001891 요런 식으로 여론 조작을 하네요. 정말 미친거 아닙니까? 정말 기분이 무척 나쁜데 말도 안되는 덧글 검열 시스템 만들어놓고 표현의 자유를 심각히 저해하는 인터넷 한국일보는 한국의 대표 언론 맞습니까? 토 나오네요. 제가 덧글 단 내용 전문을 싣습니다. 헐~ 오늘 부로 한국일보는 제가 보는 인터넷 신문 리스
 65253
23:03:16
notice
2022/02/04 2725 26140
   도착! 1시간 전에... 공정위 직원들 전화받지 않는 것 때문에 돌아버리겠네요. 110번(정부민원안내콜센터)과 공정위상담센터(1670-0007)는 전화번호만 안내하고 권한이 없다고 하고 신문고 담당자(송영인 조사관 02-2110-6143)가 오늘 연락가도록 메모 전해주겠다는 운영지원실 부서와 감사담당관실은 아예 전화를 받지 않고. 완전 개판입니다. 진짜 정나미가 떨어집니다. (어제 메모 전달하겠다는 약속을 받고 전화가 안와서 아까
 65253
18:37:29
notice
2017/11/25 1871 35532
   아래는 최근에 제가 브라우저 속도 측정을 한 것인데요 19일 9시 반에 테스트 했을 때는 파폭 퀀텀이 근소하게 1위를 차지하면서 스윙브라우저나 크롬도 좋은 성능을 나타내었지만 19일 오후 2시 부터 테스트한 속도부터는 스윙브라우저의 성능이 젤로 뛰어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근데 눈여겨 볼 것은 3번째 오늘 06시에 테스트한 결과인데 크롬의 성능이 갑자기 악화되었다는 것이고 오페라는 근래에 들어와서 계속 성능이 떨어
 65253
07:08:45
notice
2020/12/16 2805 36411
   그저께 월요일, 수요일 오늘 등산하다가 계단이 미끄러워 두번이나 넘어졌네요. 월요일 그제는 아파트 쪽 내려오는 계단에서 오늘은 호압사 골짜기로 내려오는 계단에서 넘어졌는데 충격이 제법 컸는데 그저께 넘어지고 난 뒤 오늘 아이젠을 하고 내려온다는 게 귀찮아서 안하고 내려오다가 여지없이 계단에서 또한번 넘어졌습니다. 제가 넘어지고 나니까 뒤따라오던 다른 아저씨도 넘어졌는데 제가 그 아저씨 쳐다보면서 또 넘어
 65253
17:19:08
notice
2021/01/02 2939 34469
   유튜브도 시간 때우기로 시청하기엔 이제 너무나 뻔한 이야기들로 점철돼 있어 무의미한 시간들이 계속 흘러가는 것 같고, 요새 회사에서 추진 중인 프로젝트는 각 단계 수정 후 테스트하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데다가 디버깅 난이도 때문인지 코드 수정량이 많지 않아도 자꾸 집중이 더뎌지고, 쇼핑하면서 시간을 보내기엔 더이상 살 물건이 없고, 먹으면서 스트레스를 풀기에는 일정 이상량부터 자제력이 허용을 하지 않고,
 65253
14:18:43
notice
2020/04/01 3137 32011
   1. 정해진 예산 범위 내에서 세입세출 구조조정 틀에서 예산을 확보해 지급한다. 무리하게 차입예산을 사용하면 전체적인 돈의 증가로 인해 인플레가 생길 수밖에 없고 가뜩이나 정부가 지출하는 예산의 규모가 매해 10% 정도씩 증가하는데 무리하게 추가 차입 예산을 할당해 써버리면 물가상승 압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어쨌든 돈을 돌게 하는 건 좋지만 차입 예산의 증액은 좋지 못한 결과를 야기할 거라고 봅니다. 어
 65253
19:38:27
notice
2020/03/06 3043 30348
   2020.03.06 요새 관악산 가는 길 도중에 있는 12군데 공공 와이파이 품질 테스트한다고 극도로 높은 스트레스에 시달렸더니 가슴과 옆구리에 작은 통증이 느껴지는 게 스트레스를 계속 받으면 이런 증상이 생기나 봅니다. 건강하라고 가는 등산길이 오히려 독이 된다면 그것만큼 바보같은 일도 없을 겁니다. ^^; 2020.03.06 큰 금(金)을 녹이기 위해선 화(火)의 많은 설기가 필요하듯이 저도 평소 컴을 많이 하는 입장에서 이게 독
 65253
21:16:42
notice
2020/02/18 3033 33869
   2020.02.18 제 사주에 글쎄 남들이 하지 않는 일을 하는 운세가 있답니다. 요새 그걸 계속 실감하는데 워낙 지금까지 죽 터치해 왔던 일들이 많다보니 본업 외에 이걸 다 처리하느라 시간이 많이 소모가 되네요. 아무런 돈도 나오지 않는데 말입니다. ^^; 뒷목이 뻣뻣할 정도입니다. 오늘 같으면 말입니다. ㅋㅋ 2020.02.18 아까 산에 올라가는데 어머니가 전활 하셔서는 TV가 안나온다고 전화로 알려달라는데 외부입력을 차례대로
 65253
21:03:48
notice
2019/04/01 3066 37857
   제가 예전에 동네 할아버지 컴퓨터 본체 교체해 주러 갔을 때도 겪었던 일이지만 카톡의 메시지 배달 딜레이 횡포가 상당히 깊고 다양한 것 같습니다. 상대방한테 메시지를 보내고 나서 이쪽 폰에서 노란색 1의 숫자가 보이는데 상대가 읽고 나서도 이쪽에서 노란색 1의 숫자가 사라지지 않는 케이스도 다반사고 상대가 메시지를 읽었는지 안 읽었는지 실시간으로 그 동태를 그대로 전달하는 게 아니라 상당히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65253
21:54:50
notice
2017/05/25 2620 33999
   사실 지금의 지급률 50%로 올려주는 걸 검토한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국민연금이 국민의 정부 도입될 당시 근로자 납부요율을 3%에서 4.5%로 조정할 때 지급률을 60%로 해주겠다고 약속했던 사실을 여러분들은 기억하시는지... ========================================================== [페이스북 덧글] 그걸 생각하면 나중에 현재의 지급률 40%를 받고 저는 지금 내는 보험료 더 안 낼래요. 당국자 하는짓 보면 믿음
 65253
08:26:50
notice
2017/08/31 2997 30733
   열심히 테이프를 절단해 농에다 붙여놨는데 1분도 안돼 어머니가 오셔서는 농에다 이런 거 붙이는 거 아니라고 확 떼어버리시네요. 헐~ 이 캡처 문서를 읽어보면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키기 어려운 식습관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저한테도 해당이 되는 이야기가 많아서 보면서 지키려고 했는데 어머니가 떼어버리셔서 이렇게 여러분께 공개합니다. 주위에도 대장암 걸린 분들이 더러 계시는 걸 보고 이게 남의 얘기가 아니
 65253
05:40:51
notice
2017/06/05 3408 38053
   덧글을 수정하여 음란물을 올리는 사례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사례가 매우 불량한 케이스로 간주하여 이렇게 덧글에다 음란물을 올리는 사용자는 다른 덧글의 존재 유무에 상관하지 않고 예고없이 스팸 일괄삭제조치하고 아이피를 영구적으로 차단할 생각입니다. 이건 이곳을 이용하는 네티즌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서 어떠한 타협이나 용서도 없음을 미리 공지합니다. 이미 익명게시자가 혹시 음란물을 올린 게시
 65253
07:38:44
126
2023/12/02 3 77
   이런 운명을 타고 난 사람도 있네요. 이 기사 보고 눈물이 막 쏟아지려고 했습니다. 너무나 슬픈 일이고 자의는 아니었지만 아름다운 사건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건 관련 스크랩은 거의 안하는데 이건 제 게시판에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었습니다. ====================================================================================== 초록불 횡단보도에서 차량에 치여4명에게 새 삶 선물하고 눈감아 21일 한국
 65253
04:08:35
125
2023/11/29 4 59
   국내 외국인 유학생 활용 필요…일본·대만 사례 주목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건설업 외국인력 활용도 개선 방안 토론회 모습. 2023.11.29/뉴스1 김동규 기자ⓒ news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내년 국내 건설현장에서 17만여명의 인력 부족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이를 보충하기 위한 외국인 인력 확충과 활용 방안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65253
15:17:21
124
2023/08/05 7 277
   아래는 방금 트위터 트렌드로 클릭해 들어간 트윗에서 발견한 이미지인데 우리나라 20대 청년들의 인격장애 성향이 좀 있는 것 같습니다. 나름 이번 칼부림 사건의 원인에 대한 일종의 단서를 어느 정도 제공해 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기서 언급된 권준수 교수님은 오랫동안 제가 서울대 병원에서 외래로 진료를 봤던 교수님이라서 빈말은 하지 않을 분이란 걸 아는데 이런 조사결과를 내놓으셨네요. 이걸 보고 든 생각은 누가
 65253
14:51:47
123
2022/11/08 23 367
   제가 만 3년 동안 회사 사이트 5개 및 회원사 사이트 9개 코드 정리 및 보안처리한 파일 갯수가 22,897개 아니면 23,408개였는데 이 글에서 나온 100년 인생이 3만6천5백일이라는 숫자를 보니까 전 그 때 숫자가 생각나네요. ㅋㅋ 그 때 PHP 코드가 복잡하게 섞인 HTML 문서를 모두 찾아서 이렇게 작업을 해줬는데 감회가 또 새롭네요. ^^; ==================================================== 💝 時不再來 💝 (
 65253
18:12:17
122
2022/11/06 36 539
   아래 글을 동네 어느 분이 카톡으로 보내 준 카페 글에서 보았는데 꼭 저를 두고 말하는 글귀 같아 보면서 내내 웃었네요. ^^; ================================================= 우리는 인내심 없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항상 초조하게 발을 구르고 입술을 깨물며 손에 쥔 열쇠를 흔들어 댄다. 기다리는 것을 좋아하지도 않을뿐더러 점잖게 기다리는 법도 없다. 무슨 문제가 생기면 당장 해결해야 직성이 풀리고 조금의 여유도
 65253
08:32:12
121
2022/10/30 33 666
   평소에는 답카톡이 늦던 친구인데 오늘 대화에선 전력을 다해 카톡을 하더라구요. ㅋㅋ ======================================================== [오늘 카톡 대화 나눈 내용] 친구 님과 카카오톡 대화 저장한 날짜 : 2022-10-30 09:37:46 [친구] [오후 8:14] https://www.hankyung.com/politics/amp/2022032475207 [친구] [오후 8:14] https://youtu.be/9Iw1k-v2Pok [친구] [오후 8:31] 사진 [친구] [오후 8:31] 에어컨 옆에 TV
 65253
11:18:44
120
2022/10/23 37 462
   요새 저도 컴 작업하면서 이 친구가 말하는 두 가지 이슈에 대해서 접했는데 친구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싫어하고 윤석열을 지지하는(?) 듯 하지만 솔직한 제 생각을 정리해서 답카톡을 해주었네요. 여러분도 이 카톡을 보고 생각하는 바가 있으실 것으로 보고 해당 카톡 캡처 이미지를 실어드립니다. ============================================================= [img:2022_10_23_011.PNG,align=,width=960,height=2079,vspac
 65253
09:12:16
119
2022/08/10 46 715
   "반지하를 굳이 만드는 이유는, 일반 주택은 4층까지만 허가가 나기 때문이다. 그런데 반지하는 지하로 분류되기 때문에(지층) 반지하를 포함하면 총 5개 층을 만들 수 있어 임대료를 조금이나마 더 받을 수 있다. 본래 반지하 방식으로 주거용 건물을 짓는 것은 불법이었으나 1984년 지하층 규정이 완화된 것도 반지하 주택 급증에 한몫했다." 출처 - https://namu.wiki/w/반지하 관련 기사 - https://n.news.naver.com/article/0
 65253
12:48:29
118
2022/07/30 47 615
   야 이 사람 수학 진짜 잘하나 보네요. 젊었을 때 살아온 경력도 특이하고 암튼 수학 천재인 건 분명한데 평생 한 개 풀기도 어려운 전 세계 수학 난제 11개를 풀었다는데 저도 중3 때 서울 과학고 들어간 수학 잘했던 녀석과 같이 경쟁했던 기억이 있지만 그 녀석 수학 푸는 것 보면 정말 기발하고 어떻게 이런 연습을 했을까 신기했는데 이 사람은 더 이 분야에 특출난 재능이 있었나 보네요. 저도 수학 좋아했지만 이런 사람 볼
 65253
07:18:44
117
2022/07/30 47 572
   윤석열 정부 들어 달라진 코로나19 검사 관련 내용입니다. 중요한 대목만 볼드체 처리했습니다.==================================================================[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부산=뉴스1) 김영훈 기자 = 21일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PCR 검사를 받고 있다. 2022.7.21/뉴스1 코로나19(COVID-19) 재유행으로 연일 10만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연초 오
 65253
05:43:44
116
2022/05/29 52 801
   아래는 해당 유튜브에 달은 덧글입니다. ======================================================== ㅋㅋ 이재명이 말실수 한 것 아주 조목조목 반박 근거가 분명하네요. 잘 보았습니다. 저도 그 사람 가끔 얼렁뚱땅 기상천외한 소리하는 것 반신반의 했는데 이렇게 놓치지 않고 분석해 주셨네요. ^^;
 65253
18:43:45
115
2022/05/12 74 828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에 집무실을 기존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옮긴 게 이렇게 큰 의미를 간과한 것인 줄은 정말 몰랐네요. 나름 중요한 내용을 언급하고 있는 것 같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
 65253
22:04:08
114
2022/05/08 69 770
   민주당이 입법 권한을 남용하면서 법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사유화 한다는 내용이 인상 깊었습니다. 즉 정치 엘리트들이 죄를 지었을 때 빠져나갈 구멍을 찾으려는 시도이지 국민을 위한 법이 아니었다 라는 내용에 주목해야 합니다. 관련 포스트 - https://bit.ly/37pkuiq ====================================================
 65253
21:55:48
113
2022/04/19 73 740
   아래는 구글에서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으로 검색한 결과 중 나무위키에서 오늘 올라온 내용 가운데 개괄적으로 설명한 부분만 스크랩한 것입니다. 여러분도 함 읽어보세요. 푸틴이 왜 이런 무모한 짓을 벌였는지 물론 자기들은 승산이 있을거라고 생각해서 과감한 전쟁을 벌였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처음에 그 지역에 전쟁이 났다는 소식 들었을 때 유럽(특히 우크라이나)의 평화 무드를 깨트린 푸틴이 잘못됐다고 생각했는데
 65253
14:38:43
112
2022/02/02 57 961
   예전에도 한번 본 적이 있는 뉴스인데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회복한 사람이 백신 접종자보다 우월한 항체를 갖게 된다고 하네요. 코/목 등에 존재하는 면역글로불린-A 항체는 백신 접종자들에게는 생기지 않는데 회복자들에겐 몸 속에서 돌아다니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주는 면역글로불린-G 항체 뿐만 아니라 이 A 항체도 갖게 된다네요. 하여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회복한 사람들은 부작용 위험이 더 클 수 있기 때
 65253
13:35:56
111
2022/01/03 36 626
   <앵커> 우리 방역당국도 백신 4차 접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는 아직 3차 접종조차 권고하지 않았고, 4차 접종을 두고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쟁점이 뭔지,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우리나라 3차 접종률은 전체 인구의 36%, 1천850만 명이 접종했습니다. 올해 1억 6천만 분의 백신이 도입 예정인데 3차는 물론, 4차 접종까지 가능한 규모입니다. 1년 전
 65253
20:57:57
110
2021/12/27 55 985
   여러분도 함 시청해 보세요. 여기서 언급한 통계 수치는 대충 맞을 겁니다. 정부가 발표한 통계와는 좀 차이가 있지만 워낙 믿을 수 없는 통계도 많아서. 이 분이 말씀하신대로 2차 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기본 접종자의 확진자수 비율과 위중증 환자수 비율은 접종 미완료자의 그것과 비슷하게 갈 것이다란 말에 어느 정도 공감합니다. 근데 전에 제가 알려드린 정부에서 발표한 통계 자료에 의하면 2차 까지 기본 접종을 마
 65253
14:11:56
109
2021/12/11 37 991
   출처 - http://www.medicaltimes.com/Users/News/NewsView.html?mode=view&ID=1137247&REFERER=NP"개발기간 1년? 지금까지 이런 백신은 없었다"박상준 기자: 메디칼타임즈가 한주간의 이슈를 진단하는 메타 포커스 시간입니다. 오늘은 최근 긴급사용 승인에 바짝 다가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이슈들을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최근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이 대표적인데요, 이들 백신이 기존 백신
 65253
13:20:24
108
2021/12/08 42 828
   새벽에 일어날 때 보니까 코에 손이 가면서 뭔가 야리꾸리한 매캐한 냄새가 코에서 잠깐 느껴졌는데 이게 코로나19 감염 전조증상 중 하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예전의 어느 기사를 보니 코로나19 감염이 코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에 세수한 다음 컴을 켜니 확진자가 5천명대라고 해서 구글에서 검색 자료를 좀 찾아봤습니다. "코로나19 전조증상" 이란 검색어인데 아래와 같은 내용이 죽 나와 있었으니
 65253
05:04:06
107
2021/10/24 43 693
   아래 유튜브 영상을 참고하세요. 이 삼킴장애가 자주 생기면 나중에 폐렴으로 발전돼서 생명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네요. 어머니도 요새 사래가 많이 들으셔서 걱정이 들었는데 제 걱정이 맞았네요. 이게 나이들어서도 생길 수 있고 치매나 뇌혈관 질환에 걸린 사람도 생길 수가 있어서 더욱 충격입니다. 분명히 흔하게 발생할 수 있는 장애여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
 65253
07:56:45
106
2021/10/23 37 678
   백신의 효과가 믿을만하다면 백신패스나 위드코로나(코로나19와 함께하는 생활) 정책이 설득력이 있겠지만 실제로 돌파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고 위중증 환자는 적어진다고 하지만 바이러스를 퍼트리는 확진자는 늘어날 수 있다고 하니 그 점이 제일로 신경이 쓰입니다. 현재도 많은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서 마스크를 쓰면서 정상적으로 음식점 등을 이용하고 있어서 어떻게 보면 이미 위드 코로나 정책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나
 65253
09:56:38
105
2021/10/14 71 1208
   아래 유튜브를 재밌게 봐서 여러분께 공유합니다. 세계 첨단 반도체 업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
 65253
13:46:51
104
2021/09/25 58 773
   https://bit.ly/3ClHzMR이 게시글의 제가 인용한 네이트 기사 덧글에서 어느 분이 "그것이 알고 싶다" 1130회를 알려주셔서 저도 함 시청해봤고 태국에서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는 한국인 조폭 밑에서 어느 청년 개발자가 같이 일하다 맞아 죽었다는 내용이었는데 아래 정리된 기사를 보니 실상이 더욱 끔찍하더라구요. 어떻게 이런 일이 태국에서 벌어질 수 있었는지 아연실색할 일이지만 국내에서도 폭언/폭행을 당하는 개발자가
 65253
07:16:18
103
2021/09/21 61 906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접종률이 70%를 넘어섰다. 정부는 10월 말까지 접종 완료율도 7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백신 70%로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를 넘긴 싱가포르에서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는 18일 1009명에 이어 19일에
 65253
07:08:26
102
2021/08/04 43 1100
   [서울신문]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로 50대 접종에 화이자 백신이 병용되면서 같은 연령층이라도 누구는 모더나를, 누구는 화이자를 맞게 됐다. 27일 방역당국과 전문가 설명을 토대로 두 백신에 대한 궁금증을 문답으로 풀었다.Q.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차이점은.A.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는 두 백신 모두 90% 이상으로 별 차이가 없다. 그러나 델타 변이에 대한 효과는 연구에 따라 크게 엇갈린다. 캐나다
 65253
03:33:22

1 [2][3][4][5][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pooh長

서울 관악구 호암로 399, 308동 403호 TEL: 02-883-5482
CopyRight©Y.C.Lee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7.12.13.